default_setNet1_2

일제강제동원역사관, 태평양전쟁 실기집 기증받아

기사승인 2020.08.22  15:06:09

공유
default_news_ad1

- 피해자 당시 기록 '생생'

   
▲ 태평양


국립일제강제동원역사관은 강제동원 피해자 고(故)장윤만 씨가 직접 겪은 당시의 경험을 기록한 ‘태평양전쟁 실기집’을 장현자 씨(장윤만의 장녀)로부터 기증받았다.

‘실기집’은 장윤만 씨가 1944년 6월 징병된 후 45년 6월 미군의 포로가 되기 직전까지 과정을 기록한 수기로, 처음 두루마리에 작성된 것을 귀환 후 동생이 책으로 제작하였다.

장윤만 씨는 1944년 6월 징병되어 7월 12일 일본군 경성사단사령부 오키나와 현 아카지마 특설수상근무부대 제103중대를 거쳐 45년 6월 8일 오키나와 현 남부 자마미지마에서 미군의 포로가 되었다.

‘실기집’ 감수를 진행한 반병률 한국외국어대학교 교수는 “강제동원 피해자가 남긴 생생한 자료로, 국민들에게 강제동원의 실상을 알려줄 수 있고 문학작품의 소재로 활용가치가 높다”고 전했다.

성형국 기자 ord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오륙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