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BPA, 저장소 설치 철회 예견됐다

기사승인 2019.05.29  15:11:39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설

ad27

 

부산항만공사(BPF)가 감만부두에 유해화학물질 저장소를 설치하려던 계획이 지역주민들의 거센 반발에 부딪혀 철회를 발표했다.

이 같은 조치는 주민들에게 투명하게 공개하지 않고 밀어붙이기식 사업추진을 하다가 내릴 결론이어서 여론의 따가운 시선을 피하기 힘들 듯 보인다.

아무리 연말 안으로 유해화학물질 저장소를 설치하라는 환경부의 지시가 있었다고 해도 지역 여론을 무시하고 사업 추진을 강행한 것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부분이다.

더욱이 해당 지자체인 남구청과도 아무런 교감 없었다고 하니 말문이 막힐 따름이다.

사태가 얼마나 심각했으면 박재범 남구청장이 직접 나서 계획 철회를 요구하는 입장문을 발표하기에 이르렀다. 남구의회도 반대성명서를 내고 해당 지역 국회의원은 담당직원을 국회로 불러 항의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실 유해화학물질 저장소가 주민 2만4000여 명이 살고 있는 감만동에 선정된 것부터가 잘못 됐다고 얘기하는 사람들이 많다. 인근에 현대오일뱅크 등 저유시설이 몰려 있어 폭발사고라도 나면 엄청난 피해가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이렇게 주민들의 생명이 걸린 중차대한 사업을 구렁이 담 넘듯이 넘어가려고 했던 부산항만공사는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을 것이다.

이번 사태를 통해 지역과 충분한 소통과 이해 없이 사업을 추진한다면 언제든 실패할 수 밖에 없고 엄청난 행정력 낭비를 초래한다는 사실을 깨달아야 할 것이다.

 

편집실 ord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오륙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