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부산시, 아이돌봄 광역지원센터 개소

기사승인 2024.01.02  10:17:49

공유
default_news_ad1
   
▲ 아이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부산시 14개 구‧군 기관의 업무를 총괄하고 지원하는 ‘부산시 아이돌봄 광역지원센터’가 2일 문을 열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사진은 아이돌봄 광역지원센터 (재)부산여성가족과 평생교육진흥원 전경.

14개 구‧군 제공기관 총괄지원
서비스 제공 모니터링 등 실시
여성인력개발센터도 3곳 추가

 

아이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부산시 14개 구‧군 기관의 업무를 총괄하고 지원하는 ‘부산시 아이돌봄 광역지원센터’가 2일 문을 열었다.

부산시는 아이돌봄서비스 제공기관을 총괄․지원하는‘부산시 아이돌봄 광역지원센터’를 2일 개소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아이돌봄서비스는 36개월에서 12세 사이의 아동이 있는 가정 중 부모의 맞벌이 등으로 인해 아이 돌봄에 어려움이 있는 경우, 아이돌보미가 해당 가정을 직접 방문해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제도다.

이번에 개소한 ‘아이돌봄 광역지원센터’는 (재)부산여성가족과 평생교육진훙원이 운영을 맡는다.

주요 업무로는 ▲아이돌보미의 수급 조절을 통한 원활한 서비스 제공 및 서비스 홍보 ▲보호자와 아이돌보미 대상으로 모니터링 실시 ▲아이돌봄 교육기관 관리 등이다.

시는 우수한 아이돌보미를 양성하는 것은 물론 활동 중인 인력에 대한 교육을 담당할 기관도 추가로 지정 운영할 예정이다.

새롭게 지정된 교육기관은 동구와 사하구, 해운대구 여성인력개발센터 등 3곳이다.

한편, 올해부터 양육가정의 아이돌봄서비스 이용 부담 경감을 위해 정부지원 비율이 일부 상향된다. 또한 아이돌봄서비스와 함께 다방면으로 변화된 제도가 함께 시행될 예정이다.

그간 정부는 이용 가구의 소득수준에 따라 최대 85% 지원했으나, 올해부터는 2자녀 이상 가구는 본인부담금의 10%를 추가 지원하고, 중위소득 150% 이하면서 0~1세 아동을 양육하는 24세 이하 청소년 한부모·부모는 소득기준 관계없이 요금의 10%만 부담하면 되는 등 정부지원 비율을 일부 상향한다.

또한, 아이돌봄서비스의 품질 제고와 원활한 서비스 연계를 위해 돌보미 양성체계 개편과 함께 아이돌보미 활동수당 5% 인상(1만110원), 긴급돌봄 서비스 도입 등이 시행된다. 

성형국 기자 ord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오륙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