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무자격 관광 가이드 뿌리뽑아야

기사승인 2024.02.13  15:58:07

공유
default_news_ad1
   
▲ 한국관광통역안내사협회 부산영남지부가 최근 부산시 등과 손을 잡고 감천문화마을과 해운대 등에서 무자격 관광 가아드 근절을 위한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외국인 왜곡 정보 전달 우려
통역안내사협회 캠페인 전개

   
▲ 김희숙 회장

부산의 감천문화마을과 해운대 같은 관광명소에서 무자격 가이드들이 외국 관광객들을 안내하는 일이 빈번히 일어나고 있는 가운데, 이로 인한 문화와 역사의 왜곡이 우려되고 있다.

한국의 관광진흥법은 외국인을 대상으로 하는 관광 안내는 관광통역안내사 자격을 취득한 사람만 수행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현실은 자격이 없는 가이드를 고용해 안내보다는 쇼핑 등의 이유로 활용하는 여행사가 증가하고 있다.

이 같은 행위는 부산의 역사, 문화, 생활에 대한 왜곡된 정보와 이미지를 외국 관광객에게 전달하며 부산의 관광 품질을 저하하고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이에 따라 한국관광통역안내사협회 부산영남지부는 부산시 및 해당 지자체와 손을 잡고 이러한 위법한 관행을 근절하기 위한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김희숙 회장과 윤선미 국장 등 협회 관계자들은 지난 2월 6일 해운대에 있는 해변열차 미포 정거장 입구에서 단속 캠페인을 진행했다. 이들은 해운대구청 문화관광과와 협력하여 무자격 가이드 근절을 위한 노력을 집중하고 있다.

현재까지 외국인 관광객이 많이 찾는 감천문화마을 등 부산의 관광명소에서는 관계 지자체와 협력하여 무자격 가이드들을 적발하고 근절하기 위한 활동을 꾸준히 이어가고 있다.

이러한 조치는 부산의 관광산업의 건전성과 안전성을 유지하기 위한 중요한 활동으로 평가되고 있다.

자격 없이 관광 안내를 한 가이드는 과태료가 1차 위반에 150만 원, 2차는 300만 원, 3차 이상은 500만 원이 부과된다.

여행사업자는 800만 원(종합여행업)의 과징금이 부과되고, 세 차례 이상 위반하면 등록취소도 가능하다. 자격증을 빌려주거나 빌린 경우(알선 포함) 1년 이하의 징역이나 1,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김희숙 회장은 “외국인 관광객은 인솔 가이드가 자격을 갖추었는지 판단하기 어려워, 그들이 전달하는 정보를 신뢰하게 된다”라며 “관광통역안내사를 통해 양질의 정보를 제공하고 부산에 대한 즐거운 추억을 만들어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이상헌 취재본부장 ord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오륙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